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물류환경 개선 추진

기사승인 2019.02.19  15:01:09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항 이해관계자간 협업 통해 비경쟁적 요인 없앤다

인천항만공사가 항만 이해관계자 사이 협업을 통해 인천항 비경쟁적 요인을 개선한다.

 

인천항만공사.
19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감소추세를 극복하기 위해 인천항 범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공사는 올해 위원회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인천항 비경쟁적요인 개선위원회를 구성하고 각 분야별 세부분과로 구성?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인천항의 물류환경을 적극 개선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특히 공사 운영본부 각 부서장을 분과장으로 한 제도개선, 비용절감, 시설개선, 스마트물류로 총 4개의 분과가 구성된다.
또 분과별로 내?외부 이해관계자를 초청해 분기 1회 정기회의 및 수시회의를 개최하는 등 각 부문별 개선과제 해결방안을 공동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현재까지 13개의 개선과제를 이미 선정했다.
매월 각 분과별 개선과제에 대한 추진실적 및 계획 모니터링을 통해 더욱더 실효성 있게 물류환경을 개선하고 신규과제 또한 적극 발굴 예정이다.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인천항 비경쟁적요인 개선을 위한 각 분야별 추진분과 구성을 통해 더욱 실효성 있는 인천항 물류환경 개선을 추진하겠다”며, “인천항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물동량이 창출될 수 있는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