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경제청, 로봇 등 4차 산업 핵심기술 보유 중국 기업 유치

기사승인 2019.02.18  14:18:58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경제청-중국 ‘유니콘급 기업’ 센스타임 유치 협업의향서 체결

AI(인공지능), 로봇, 안면인식, 증강현실 등 4차 산업 핵심기술 보유 중국 기업이 인천 송도에 둥지를 튼다.

인천경제청은 18일 중국 ‘유니콘급 기업’ 센스타임과 기업 유치 협업의향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경제청의 센스타임 유치 협업의향서 체결 모습. <사진제공 = 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5일 G타워에서 중국 유니콘급 기업인 센스타임과 이 같은 내용의 유치 협업의향서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센스타임은 2014년 10월 이미지 식별 분야 세계 최고 전문가인 탕셔오우(湯曉鷗) 홍콩 중문대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창업한 기업이다.

1천200여명 직원 중 800명이 연구 인력으로 중국 대학, 미국 MIT, 스탠포드대 출신 박사급 과학자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레노버, 바이두 출신 엔지니어 등이 포진해 있다. 유니콘급은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을 전설 속의 동물인 유니콘에 비유해 지칭한 말이다.

센스타임의 의향서 체결은 연세대 국제캠퍼스와 송도가 관련 전문가를 배출하고 IT·바이오 혁신클러스터로 조성하는데 최적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이날 의향서 체결식에는 김진용 인천경제청장, 센트타임 장문(Zhang Wen) 사장, 연세대학교 이경태 부총장, 여시재 이광재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의향서에는 송도에 글로벌 AI협회 설립과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內 AI SCHOOL 건립, 미래도시 연구센터 건립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핵심 기술은 ‘AI(Artificial Intelligence) 기반 얼굴인식 소프트웨어’로서 스마트폰·모바일·자동차·회계·유통·보안·로봇공학 등에서 활용 가능하다. 특히 얼굴을 식별하거나 영상을 분석하고, 또 자율주행을 가능케 하는 기술에서 탁월한 성과를 나타나고 있다.

중국 공안부를 포함해 전 세계 700여 회사를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400건에 가까운 AI 분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2018년 4월 알리바바로부터 6억 달러, 소프트뱅크로부터 10억 달러(약 1조1천220억 원)를 추가로 투자받으면서 기업 가치는 60억 달러(약 6조7천320억 원)로 상승했다.

김진용 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AI분야 안면인식 기술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유치해 인천 송도가 4차 산업혁명의 선진기지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우리나라의 AI 연구개발 전략을 실현하는 선도자적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