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 송정개발사업, 버스차고지 이전문제로 표류… 주민들 원성

기사승인 2019.02.14  14:28:02

공유
default_news_ad2

- 주민들 “하루빨리 차고지 이전 매듭지어야” 목소리

광주시가 수년 동안 야심차게 준비해온 송정지구 신도시 개발사업이 KD그룹(경기고속과 대원여객) 버스차고지 이전 난항으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가 수년 동안 준비해온 송정지구 신도시 개발사업이 KD그룹(경기고속과 대원여객) 버스차고지 이전 난항으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문제 차고지 모습. <사진제공 = 광주시청>

14일 시에 따르면 송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송정동 318의 4 일원 28만㎡(8만5천평)에 675억원을 들여 주거, 상업, 업무시설을 갖춘 신시가지를 조성하는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이다. 신도시는 인근의 행정타운과 연계돼 행정과 주거‧업무의 복합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지난 2017년 도시개발사업에 착수해 오는 2020년 6월 완료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업 부지에 있는 KD그룹 버스 차고지(1만1천473㎡) 이전이 현재까지도 불투명함에 따라 토지주를 비롯한 많은 주민들은 이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오는 10월 차고지 이전을 계획했지만 이전 예정부지의 사정으로 현재까지 구체적인 이전계획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부지 내 상당수 토지주들이 보상을 받고 다른 곳으로 이주했기 때문에 버스 차고지만 이전해 나가면 사업이 바로 착수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버스 차고지는 도심지역에 적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도시미관까지 해치고 있는데도 이에 대한 대책이 나오지 않자 난개발을 걱정하는 주민들의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주민 이모(67)씨는 ”주민들은 각자의 토지 일부를 내놓아 학교, 공원, 도로 부지에 건설비까지 부담하는 사업으로 결정됐는 데도 모두들 기뻐했다“며 ”도대체 시와 버스업체는 지금까지 무얼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시와 해당 기업을 성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 관계자는 “버스 차고지 이전 예정지에 대한 선정 허가신청이 접수되면 타당성검토 후 관련 법규에 맞는지를 검토할 것”이라며 “법적으로 하자가 없으면 허가해 사업을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송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지난 2005년 지구단위계획구역 결정 이후 부동산 시장과 건설경기 악화로 사업시행자가 나타나지 않아 장기간 지연되자 주민들은 십여년간 재산권 행사 제약과 과중한 세금 부담 등의 불이익을 받아왔다.

이후 사업은 전면 개발방식에서 환지방식으로 변경해 추진하게 됐으며 그동안 광주시는 경기도의 사업실시계획 인가 획득과 학교설립에 관해 광주하남교육지원청과 협약 체결 등 각종 행정 절차를 밟아왔다.

 

구학모 기자 khm3739@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