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떨어지면 배출가스 5등급차 운행제한

기사승인 2019.05.22  11:58:03

공유
default_news_ad2

- 경기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

6월 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이 나면 노후경유차 등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이를 위반하고 운행하다 적발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기도는 다음달 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이 나면 노후경유차 등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세먼지가 잔뜩 낀 도심 <사진=홍성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 2월28일 공포된 ‘경기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에 따라 내달 1일부터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 제한을 실시한다. 도는 이를 위해 17개 시군 내 59개 지점에 설치된 118기의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CCTV’를 활용, 도내에서 운행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전체를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한다.

이처럼 고농도 미세먼지 발령 시 5등급 차량에 대한 단속이 본격적으로 실시됨에 따라 노후경유차 등 5등급 차량을 소지하거나 정기적으로 운행하는 도민은 인터넷을 통해 운행하는 차량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인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현재 도내에는 43만여 대에 달하는 5등급 경유차가 등록돼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만 긴급차량, 장애인표지 발부 차량, 국가유공자 등의 보철용 및 생업용 차량, 특수 공용목적 차량, 외교관 공용차량,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차량 등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도는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조치’ 신청서를 관할 시군에 제출하고도 예산부족으로 저공해 조치를 이행하지 못한 ‘5등급 차량’ 운전자들에게도 과태료 부과를 유예한다.

한편 본격적인 단속 시행에 앞서 도는 5등급 차량을 소유한 전체 도민들에게 운행제한 제도 및 저감장치 부착 등을 알리는 우편을 발송하는 등 홍보 및 계도를 실시했다. 

도 관계자는 “현재 등록돼 있는 5등급 차량에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조치가 하루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우선 저공해 화 예산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미세먼지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만큼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5등급 차량을 조속히 퇴출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