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및 냉동·냉장 클러스터 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19.05.21  10:47:28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항만공사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

인천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및 냉동·냉장 클러스터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인천신항 배후단지 1단계 사업부지 조감도. <사진=인천항만공사>
  
21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신항 항만 배후단지가 지난 20일 변경 고시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반영됐다.  
이로서 인천신항 물류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증가하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와 국제물류 전진기지로 도약하기 위해 인천항만공사가 추진하고 있다.  
‘인천신항 배후단지’는 항만배후단지이자 경제자유구역에 포함된 물류단지다.  
공사는 2017년 9월 항만공사 실시계획 승인을 통해 부지조성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의한 지구단위계획 등도 확정됐다.  
앞선 지난달 공사는 대우로지스틱스 컨소시엄(7만5천98㎡)과 에스엘프로바이더 컨소시엄(3만6천998㎡) 및 GWI 컨소시엄(3만7천69㎡)과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클러스터 조성 및 입주를 위한 사업추진’ 계약을 체결다.  
현재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기업 2차 선정공고 중에 있다.  
계약체결이 완료된 1차 입주기업 및 2차 입주예정 기업들은 상부시설에 대한 인·허가 및 건축공사 등을 마친 후 2021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에 따라 인천신항 배후단지에 외국기업이 투자할 경우 국세 및 지방세 감면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김성진 항만개발실장은 “신항배후단지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인천항이 동북아 물류중심항만 도약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