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보 '온 힘'

기사승인 2019.03.07  18:28:41

공유
default_news_ad2

- 최대호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회장, 정순관 자치분권위원장 만나

안양시장인 최대호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회장(이하 대도시협의회장)이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보 및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최대호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회장은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보 및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을 만났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최대호 대도시협의회장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와 관련된 현 실태 및 특례 확보의 필요성 등을 제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국대도시협의회 부회장인 한범덕 청주시장 · 박덕순 화성시부시장 직무대리 · 허만영 창원시 제1부시장 직무대리가 동행했다.

최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4명은 이 자리에서 자치분권종합계획에 따라 실시되고 있는 대도시 189개 사무특례의 조속한 이행과 장기적 대도시 특례와 관련된 법률 및 규정을 일괄 개정할 수 있는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아울러 지난해 10월 29일 발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라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특례시”라는 명칭 부여와 함께 그에 맞는 권한을 부여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50만 대도시의 경우는 커져가는 복합 행정수요를 반영해 지방연구원 설립과 부시장 확대 필요성을 제기하는 등 현재 100만 대도시의 사무 권한의 대폭이양과 지방재정의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정특례도 함께 추진 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인구 50만 대도시에 대해서는 그에 걸맞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는데 공감한다며, 대도시 특례사무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