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재현 구청장 성추행의혹 사건’ 수사 차질 우려

기사승인 2019.02.26  13:05:07

공유
default_news_ad2

- 경찰, 회식 참석 여성 공무원 조사 중이지만 피해 진술 확보 못해

시민단체들‧일부 여성 공무원들 “반드시 사실 관계 밝혀야… 재발방지 위해”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수사가 제자리에 머물면서 사실관계 파악이 차질을 빚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이재현 구청장 얼굴 모습. <사진제공 = 서구청>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수사가 제자리에 머물면서 사실 관계 파악에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6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서구발전협의회 등 지역 내 시민단체의 고발에 따라 이재현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고발인 조사에 이어 정확한 피해를 파악하기 위한 수사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당시 이재현 구청장과 회식자리와 노래방에 참석했던 공무원 명단을 확보해 이들을 상대로 피해 진술 확보를 위한 수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수사 착수 한 달이 다 되도록 피해 진술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지역 내 공직사회 등에서 사실 관계 파악 차질을 우려하는 분위기 역력하다.

실제로 인천지역 일부 여성 공무원들은 피해 진술을 할 경우 인사 불이익 등 제2의 피해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게 현실이라는 입장이다.

인천의 한 구청의 여성 팀장은 “공직사회 특성상 여성 공무원들의 피해 진술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인사권을 가진 상사의 성추행 의혹인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사실 관계는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구지역 시민단체들도 우려하기는 마찬가지다. 수사가 제자리에 머물자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건 검찰수사 촉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검찰에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고 국가인권위원회 국민신문고에도 접수할 예정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런 일들이 그냥 넘어가 버린다면 여성들은 회식 문화에서 영원히 구제 받기가 어려워지고 계속 고통스러운 자리가 될 것”이라며 “피 고발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제대로 된 진실을 밝혀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한 여성 공무원 불러 조사하는 등 최근 피해 진술 확보 수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만 피해 진술이 나오지 않을 경우 수사에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지난달 11일 업무과다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구청 직원의 장례식 다음날 기획예산실 직원들과 많은 양의 술로 회식을 하고 노래방에서 음주가무를 하며 여직원들의 볼에 뽀뽀를 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같은 달 29일 서구 희망봉사단 등 서구지역 내 3개 시민단체는 인천지검에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을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고발했으며, 검찰은 사건 수사를 인천경찰청에 넘겼다.

 

김종환·홍성은 기자 hsu@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