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교수 부정채용 의혹에 연구비 유용… 국립 인천대 위상 추락

기사승인 2019.02.13  15:53:13

공유
default_news_ad2

- 전직 장관 보좌관 교수 채용, 외국인 교수 거액 월급으로 잇단 물의

교수 24명 연구실적 부풀린데 이어 교수 연구비 4억원 유용

최근 국립 인천대가 교수 부정채용 의혹으로 총장 등이 중징계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고 교수가 연구비를 4억원이나 유용한 혐의가 드러나 그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사진은 인천대 전경. <사진제공= 인천대학교>

 

최근 국립 인천대가 교수 부정채용 의혹으로 총장 등이 중징계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고 교수가 연구비를 4억원이나 유용한 혐의가 드러나 그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13일 인천대에 따르면 조동성 총장 등 4명의 전현직 보직 교수가 교수 부정채용 의혹으로 교육부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았다. 국립대 총장이 교육부로부터 징계를 받은 경우는 이번 인천대가 처음이어서 망신스러운 일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조 총장 등은 지난해 1월 한 학과 전임교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면접에 불참한 A씨를 위해 일정을 바꾸고 사흘 후 면접을 보게 한 뒤 최종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인천대는 채용과정에서 위법은 없었고 교육부 결정에 대해 재심신청과 행정심판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2017년 8월 바이오 분야 권위자로 알려진 외국교수를 내부 방침보다 훨씬 웃도는 매달 1천250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채용해 학내 반발이 일었다. 이 대학 석좌교수는 월급이 25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11월엔 국가기관, 산업체에서 10년 이상 근무 경력이 필요한 산학협력단 소속 교수에 전직 장관 보좌관이 채용돼 낙하산 인사 논란이 제기되는 등 교수 임용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교수의 연구비 유용 사건이 또 다시 터져 교수들의 모럴 해저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공대의 한 교수가 4억원 규모의 연구원 인건비를 유용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해 8월 인천대는 자체감사를 통해 이 교수가 연구원 인건비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것이 드러나 경찰에 고발했다. 연수경찰서는 12일 업무상횡령 및 사기 혐의 등으로 4억2천만여 원을 챙긴 이 교수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 교수는 유용한 인건비로 전자제품 등을 구입하고 학회 참석 시 연구원들의 숙박과 항공권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 교수는 경찰 조사에서 “인건비는 모두 연구원들을 위해 사용했다”며 결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선 지난 2017년에도 교수 24명이 짧게 40일부터 길게는 4년 9개월 가량 연구실적이 없는데도 연구비 3억3천만을 반납하지 않다가 적발된 적이 있다.

지역의 한 인사는 “인천대가 인천의 대표 대학이자 국립대로서 위상을 보여주지는 못할망정 교수 채용 비위가 잇따라 드러나고 교수들의 연구비 유용으로 스스로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는 이어 “시민단체와 회계사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감시위원회를 구성해 정기적으로 대학운영 전반을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홍성은 기자 hsu@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