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구의회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 특위 구성 추진

기사승인 2019.01.22  17:27:14

공유
default_news_ad2

- 지역시민단체 수사촉구‧민주당 중앙당 사실여부 곧 조사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 서구의회가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논의하고 이 구청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당 윤리심판원에 이 구청장에 대해 조사를 지시하는 등 사건이 확산되고 있다.

김미연 서구의원(자유한국당 소속)은 22일 “현재 서구의회 차원에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해 의장, 부의장과 함께 법률적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어 “법률적 문제가 없을 경우 이르면 오늘 오후 의원 5~6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출범시킬 계획이고, 향후 운영 방향은 특위 구성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구 의회는 특위 조사에서 성추행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이 구청장을 지방공무원법에 의거 처벌하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현 구청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해당 의혹에 대해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구지역 시민단체인 '서구 희망봉사단'은 22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현 서구청장에 대한 사법기관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 = 서구희망봉사단>

이 구청장에 대한 사법기관의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이 21일에 22일에도 이어졌다.

인천평화복지연대가 21일 사법기관의 수사 촉구 논평을 낸데 이어 22일에는 서구지역 민간단체인 ‘서구 희망봉사단’ 회원 20여 명이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구청장에게 청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한편 이 구청장을 사법당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구의회는 22일 이재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 인천서구의회)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과 회식하면서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를 접촉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반면 이 구청장은 “회식을 하고 노래방에서 남녀 모든 직원들의 등을 두드려주며 포옹을 했고 그 과정에서 특히 고생이 많은 남녀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밖의 신체적 접촉은 사실이 아니다”며 ”있지도 않은 정치적 쟁점으로 부각한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은 기자 hsu@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